본문바로가기

관련 뉴스

[글로벌이슈2018] "블록체인, 미래 경제 핵심"…건강한 ICO 생태계 논의

조형근 기자2018/05/17 16:34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이 'MTN 글로벌 이슈 2018'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조형근 기자]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이 "블록체인이 미래 경제의 핵심"이라며 "우리나라는 블록체인 산업을 새로운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활용해 도약할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방송(MTN)은 17일 '글로벌이슈 2018 : 혁신의 암호, 블록체인 3.0'을 개최하고, 블록체인이 만들 비즈니스 기회와 블록체인 생태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주제발표를 맡은 진 회장은 "(아직 초기라) 블록체인 기술에는 느린 처리속도와 비용 부담 문제가 있다"면서도 "개인 간 거래를 보다 싸고 빠르게 만들어 분산경제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블록체인 전문가와 가상화폐공개(ICO) 전문가도 블록체인 기술의 성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멜라니 스완 블록체인 과학연구소 설립자는 "블록체인 기술로 경제적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뀌고 있다"며 "은행이 독점했던 돈 거래를 P2P 네트워크(Peer Networks)가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식품안전이나 차량용 에어백 리콜, 위조 약품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줄리안 고든 리눅스 파운데이션 하이퍼레저 아시아태평양 부사장은 "블록체인은 국제무역과 의료기록, 디지털아이덴티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블록체인의 분산원장을 이용해 믿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이를 활용해 무역 분쟁을 해결하거나 의료비 청구를 간소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가상화폐 자체의 가치를 강조하는 주장도 나왔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의 실제 활용 가능성이 많아진다면 가상화폐 자체의 가치도 높아지게 된다는 얘기다.

아안 오스터 모바일브릿지 모멘텀 대표는 "투기적 요소 탓에 수많은 가상화폐가 생기고 있지만 가상화폐만의 가치가 없어 존재 이유가 없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고 언급했다.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더라도 가상화폐 자체에 가치가 없다면 거품에 불과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어 그는 "가상화폐 자체가 가치를 가진다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이 가능해져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가상화폐의 활용도가 높아지면 보유 욕구가 높아지고, 이에 따라 가격 변동성도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활용성이 적은 가상화폐는 결국 보유가치가 떨어져 내다팔 수밖에 없게 돼 투기적 수단으로만 쓰인다는 설명이다.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정주형 벡터스 대표는 "ICO 시장을 통해서 들어온 자금이 벤처캐피탈 자금을 넘어섰다"면서 "하지만 이윤 추구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생태계가 위험해진다"고 말했다. ICO를 하는 업체나 토큰을 유통하는 거래소가 사회적 역할을 함께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어 그는 "이윤이 감소하더라도 자정작업을 통해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거래소도 이익을 재투자해야 한다. 좋은 코인을 찾아서 상장하려고 노력하면 이익은 줄어도 생태계가 건강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형근 기자 (root04@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목록

copyright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여의도동) 머니투데이방송미디어비즈부 TEL : 02) 2077-6307E-MAIL : mediabiz@mtn.co.kr

Global Issue 2018

MTN 머니투데이방송